연결 가능 링크

이란 대통령 "평화로운 핵 개발 권리 있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지난 24일 뉴욕에서 열린 제 68회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지난 24일 뉴욕에서 열린 제 68회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어제 (24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과 핵 문제와 관련 대화할 뜻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또 이란이 우라늄 농축을 포함한 평화로운 핵 계획을 추진할 권리가 있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또 핵무기와 대량살상무기는 이란 정부의 정책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이란에 대한 서방의 경제제재는 이란 경제와 국민들을 해칠 뿐이라고 로하니 대통령은 주장했습니다.

이번 유엔총회 연설은 로하니 대통령의 첫 국제무대 등장에 해당됩니다.

한편 관심을 모았던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회동은 이란측이 난색을 표시해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이에앞서 미국의 바락 오바바 대통려은 유엔 연설을 통해 이란 핵문제를 외교적 접근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