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28일 '북한 인권의 날' 선포


캐나다 의회 건물 위로 캐나다 국기가 날리고 있다. (자료사지냬

캐나다 의회 건물 위로 캐나다 국기가 날리고 있다. (자료사지냬

캐나다에서 28일 처음으로 북한인권의 날이 선포됩니다. 캐나다 정부가 인정하고 담당장관이 직접 기념연설을 할 예정인데요. 토론토와 오타와에서는 북한인권의 날을 맞아 대규모 국제회의도 열릴 예정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의 이경복 회장은 24일 ‘VOA’에 캐나다 정부가 인정하는 북한인권의 날이 9월 28일에 선포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경복 회장] “캐나다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같이 기념하고 우리 기념행사를 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각별한 거죠.”

이 회장은 캐나다 정부가 ‘북한인권의 날’을 법률적으로 제정한 것은 아니지만 이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행사를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세계 인권을 주도하는 캐나다가 세계 최악의 인권 탄압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아픔에 동참하며 지속적으로 개선을 압박하겠다는 의지의 표증이란 겁니다.

이경복 회장은 28일 토론토에서 열리는 북한인권의 날 선포 기념 행사에 케이슨 케니 고용.사회개발.다문화 담당 장관이 직접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인권의 날을 전후해 캐나다 최대도시인 토론토와 수도 오타와에서 북한인권협의회와 한국의 북한 정치범수용소 해체본부 주최로 대규모 국제회의가 열릴 예정입니다.

이경복 회장은 26일부터 28일까지 토론토에서,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는 수도 오타와에서 국제회의와 증언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경복 회장] “기아와 강제수용소 문제에 대해 법적인 측면을 학자나 전문가로 하여금 분석하게 해서 그 결과를 현재 진행중인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에 제출해서 조사에 도움이 되도록 하려고 합니다.”

이 행사에는 제이슨 케니 장관을 비롯해 크리스 알렉산더 이민부 장관, 어윈 코틀러 전 법무부장관, 로미오 딜레어 상원의원과 베리 드볼린 하원의원 등 여러 의원들이 참석합니다. 또 이정훈 한국 외교부 인권대사, 강철환 씨 등 북한 정치범수용소 출신 탈북자들이 참석해 증언합니다.

이 회장은 또 ‘감춰진 수용소’의 저자 데이비드 호크 씨와 국제법 변호사인 제라드 겐서 프리덤나우 회장, 그레그 스칼라튜 미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을 비롯해 캐나다의 여러 학자와 국제법 전문가, 엠네스티 인터내셔널 등 인권단체 대표들이 참석해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에 대한 법적 대응 방안에 대해 집중 토론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캐나다는 2008년 이후 올해 1분기까지 탈북자 464 명에게 난민 지위를 부여했습니다.

또 최근 캐나다 내 민간단체들과 함께 제3국에서 탈북 난민을 직접 수용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등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에 큰 관심을 보여 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