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 FBI 요원, 기밀정보 유출 관련 유죄 인정


미국 워싱턴의 FBI 본부 (자료 사진)

미국 워싱턴의 FBI 본부 (자료 사진)

전직 미국 연방수사국 (FBI) 요원이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폭탄 공격에 대한 기밀을 언론에 유출했다는 혐의를 인정하기로 했습니다.

미 법무부는 어제 (23일) 도날드 색틀벤이 알카에다 예멘지부의 이 같은 계획과 관련 정보를 AP통신에 유출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AP통신은 지난해 5월 알카에다의 테러 시도를 저지한 미국의 예멘 작전을 자세히 보도한 바 있습니다.

법무부는 그 뒤 약 두 달간 AP통신 편집장과 기자들의 전화통화 내역을 비밀리에 수집하고 분석했습니다.

55살 색틀벤은 기밀 유출 혐의 등으로 징역 11년 8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연방수사국에서 25년간 폭발물 전문가로 근무해온 색틀벤은 지난 2008년 은퇴했습니다.

하지만 그 뒤에도 연방수사국의 계약직원으로 일하면서 기밀정보에 접근할 수 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