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부보좌관 "북한, 이미 핵무기 보유"

  • 윤국한

벤 로즈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부보좌관 (자료사진)

벤 로즈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부보좌관 (자료사진)

북한은 이미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런 점에서 이란과는 다르다고 미국 백악관의 고위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그러나 백악관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부보좌관은 23일 북한에 대해 `핵실험을 실시하고, 이미 핵무기를 보유한 나라’라고 말했습니다.

로즈 부보좌관은 이날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으로 가는 대통령 전용기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로즈 부보좌관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최근 북한과 이란의 핵 문제를 비교한 것이 적절한지를 묻는 질문에, 네타냐후 총리는 “두 나라가 국제 비확산 체제를 준수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곧바로 “북한은 이미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2006년에 핵실험을 실시했고, 이란은 아직 핵무기를 갖고 있지 않다”고 차이점을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바로 이 것이 미국이 이란의 핵무기 보유를 막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할 중요한 이유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란과 관련해서는 이미 핵 보유의 문턱을 넘은 북한의 비핵화를 추구하는 것과 같은 상황에 처해서는 안된다는 겁니다.

로즈 부보좌관은 이어 북한은 이란과는 핵 개발과 관련해 다른 단계에 있다면서, 북한은 핵실험을 했고, 이미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로즈 부보좌관의 발언은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는 미 행정부 내 일각의 인식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존 케리 국무장관을 비롯한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들은 그동안 일관되게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습니다.

실제로 백악관은 로즈 부보좌관의 발언이 미묘한 파장을 불러일으키자 곧바로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패트릭 벤트렐 국가안보회의 부대변인은 한국 `연합뉴스’의 관련 질문에, 미국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