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외무장관, P5+1과 핵 협상 재개 논의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오른쪽)이 23일 유엔 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관과 양자 회담을 가졌다.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오른쪽)이 23일 유엔 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관과 양자 회담을 가졌다.

이란의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이 이번주 5개 유엔 상임이사국과 독일이 참여하는 핵 협상에 이란 대표로 나설 것이라고 유럽연합의 캐서린 애슈턴 외교담당 최고대표가 23일 밝혔습니다.

애슈턴 외교담당 최고대표는 이날 자리프 외무장관을 비롯해 영국과 프랑스 외무장관들과 만나 회담을 가진 뒤 기자들에게 “건설적인 대화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란의 파르스 뉴스통신도 온건주의자인 자리프 장관이 세계 열강들과의 핵 협상을 잘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논평했습니다.

이란의 핵 협상은 그동안 강경파로 알려진 사이드 잘릴리 최고국가안보위원회 사무총장이 맡아왔습니다.

서방 국가들은 잘릴리 전 핵협상 수석대표를 타협을 모르는 완고한 소신가로 평가해 왔습니다.

한편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으로 향하면서 서방의 지도자들을 향해 폭넓은 대화와 경제 제재 완화를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