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냐 대통령 연설, “테러 위협에 맞서 싸울 것”


테러범 진압을 위해 나이로비 쇼핑센터에 도착하는 케냐군.

테러범 진압을 위해 나이로비 쇼핑센터에 도착하는 케냐군.

케냐의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은 22일, 대국민 연설에서 테러 위협에 맞서 싸우겠다고 다짐했습니다.

21일, 수도 나이로비의 한 쇼핑센터에서 발생한 총격 테러로 적어도 59명이 숨지고 1백75명이 다쳤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케냐타 대통령의 조카와 약혼녀도 숨졌으며, 사망자 가운데는 한국인 여성도 한 명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케냐타 대통령은 테러범들을 소탕하고 인질로 억류돼 있을지 모르는 시민을 구하기 위한 작전을 진행 중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테러범들 가운데 최소한 한 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10 명에서 15명의 테러범이 상가 건물 안에 숨어 경찰과 대치 중이지만, 테러범들을 제압할 좋은 기회를 잡았다고 케냐타 대통령은 덧붙였습니다. 테러범 가운데는 여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언론은 현재 이스라엘군 관계자들이 현장에서 케냐 군경을 돕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소말리아의 과격 이슬람 단체인 알샤바브는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알샤바브는 케냐가 소말리아에 군사 개입한 데 대한 보복으로 이번 공격을 수행했다면서, 케냐군이 소말리아를 떠나지 않으면 계속 공격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