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부, 북한과의 불법 자금거래 주의 촉구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재무부가 미국 금융기관들에 북한 관련 금융거래에 주의를 강화하도록 촉구했습니다. 국제기구가 북한에 부과한 최고 수준의 금융제재를 계속 유지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후속조치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반 (FinCen)이 미국 금융기관들에 북한과의 거래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금융범죄단속반은 지난 17일 발표한 주의보에서, 북한은 자금세탁 방지와 테러자금 조달 방지에 심각한 결함이 있는 나라라며 이같이 권고했습니다.

재무부의 이번 조치는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산하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 FATF가 북한을 최고 수준의 금융제재인 ‘대응조치’가 필요한 나라로 다시 지정한 데 따른 것입니다.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는 지난 6월 열린 총회에서 북한이 제기하는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의 위험으로부터 국제금융체제를 보호하기 위해 회원국과 기타 국가들이 최고 수준의 금융제재를 계속 취해야 한다고 결정했습니다.

금융범죄단속반은 이에 따라 미 금융기관들이 북한과의 금융 거래에 대한 재무부와 금융범죄단속반의 기존 지침을 계속 따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미 금융기관들이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에 포함된 금융 규정과 금지사항들을 숙지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금융기관들이 북한의 확산 활동에 기여하는 북한의 금융거래나 상업적 거래에 직접 노출되는 것을 제한하는 법률적 근거로 기존의 대북 제재 규정들과 대통령 행정명령 13570호와 13551호를 제시했습니다.

금융범죄단속반은 지난 7월 초에도 북한이 제기하는 금융 위협에 미국의 모든 금융기관들이 대비하도록 촉구하는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