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해외파견 북한 근로자, 근무 환경 매우 열악''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들. (자료사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들. (자료사진)

해외에 파견된 북한 근로자들이 현지에서 매우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고 있으며 사망자도 속출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북한 사정에 정통한 서울의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대부분의 해외파견 북한 근로자들이 냉난방도 안 되는 열악한 숙소에서 8~10 명이 함께 거주하는 등 비인간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러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들 대부분이 구소련식 낡은 아파트나 지하대피소에서 숙식한다면서 북한 근로자 5 명이 추운 겨울날 디젤 난방기를 켜고 자다가 유독가스에 질식해 사망한 사건도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근로자들은 또 하루 10시간 넘게 중노동을 하면서 일하다 다쳐도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사망 사고가 발생해도 간부들이 외면하거나 심지어 부의금을 착복하는 일도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