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사전 조치 있어야 6자회담 재개"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6자회담 학술회의가 열린 가운데,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조건 없이 6자회담을 재개하자고 요구했다.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6자회담 학술회의가 열린 가운데,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조건 없이 6자회담을 재개하자고 요구했다.

한국 정부도 조건 없이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자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대화를 재개하려면 북한 측의 사전조치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18일 베이징에서 열린 6자회담 학술회의에서 조건 없는 비핵화 대화 재개를 요구한 데 대해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6자회담이 재개되려면 북한이 성의와 신뢰성 있는 비핵화 사전 조치를 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김 제1부상이 한반도 비핵화는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훈임을 거론한 데 대해서도 비핵화가 유훈이라면 그에 걸맞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6자회담에 진전이 있으려면 북한이 그만한 준비를 해야 한다며 북한이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으면 6자회담 재개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북 핵 문제 전문가들은 북한이 또 다시 미국과 한국이 요구해 온 사전 조치를 거부함으로써 6자회담이 당분간 재개되긴 힘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소 박병광 박사는 중국이 이번 회의에서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주장하면서 북한과 같은 편에 선 것처럼 보이지만 면밀하게 보면 북한과 셈법이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박병광 국가안보전략연구소 박사] “중국이 역할을 담당해야 할 책임의 범위는 논의 장을 제공하는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중국은 6자회담 재개를 요구하는 것이고 북한의 셈법은 어쨌든 지금 상황에서 더 이상 대화에 관한 국제사회의 압박을 피해갈 수 없고 헌법에 핵 보유국 지위를 명시했고 따라서 6자회담이라는 국제무대를 통해서 자기들 입장을 기정사실화 하겠다는 게 북한의 셈법이거든요.”

따라서 중국의 중재 노력이 앞으로도 계속되겠지만 결국 북한의 태도가 바뀌지 않으면 대화 재개가 힘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전문가들은 2.29 합의를 일방적으로 폐기한 데 이어 핵 보유국임을 헌법에 명기한 북한에 대해 미국 내 여론이 매우 좋지 않기 때문에 북한이 사전 조치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미국 정부가 대화에 나서기 힘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장용석 박사는 북한이 이번 회의를 통해 자신들의 입장을 다시 한번 국제사회에 부각시키면서 다른 한편으론 중국과의 관계 회복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 역력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은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주최로 반관반민 형식으로 열린 이번 회의에 김 제1부상을 비롯해 리용호 부상, 그리고 최선희 부국장 등 외무성 핵심 당국자들을 모두 참석시켰습니다.

또 김 제1부상은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왕이 외교부장, 그리고 장예쑤이 외교부부장 등 중국의 핵심 외교 당국자들을 잇따라 만나 북-중 관계 개선을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