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연준, 양적완화 규모 현행 유지


18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에 참석한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18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에 참석한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양적완화 규모를 현행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연준은17일부터 이틀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이 같이 결정했습니다.

벤 버냉키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실업률이 현재 높은 편이라며 경기 부양책은 여전히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채권 매입 규모를 축소하기에 앞서 미국 경제가 나아지고 있다는 보다 확실할 증거가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버냉키 의장은 이어 “경제지표들이 경제가 개선돼 양적 완화를 축소해도 문제 없다는 점을 확실히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고 덧붙였습니다.

이로써 연준은 매달 850억달러 규모의 채권을 사들임으로써 시중 유동성을 확대하는 기존의 양적완화 정책을 그대로 유지하게 됐습니다.

연준은 또 경제 성장을 위해 0%에 가까운 기존의 초저금리 기조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