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계관 부상 "전제조건 없는 대화" 주장

  • 윤국한

북한 외무성 김계관 제1부상이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학술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북한 외무성 김계관 제1부상이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학술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북 핵 6자회담 당사국 정부 당국자들과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학술회의가 중국 베이징에서 열렸습니다. 회의에서 중국과 북한은 6자회담이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과 북한은 18일 열린 학술회의에서 6자회담을 전제조건 없이 조속히 재개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중국과 북한의 이 같은 주장은 비핵화를 위한 북한 측의 진정성 있는 사전조치를 강조해 온 미국과 한국 측 입장과는 뚜렷히 대비되는 것입니다.

중국 외교부 산하 국제문제연구소 주최로 베이징의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 북한 측 대표로 참석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미국과 한국 등이 요구하는 비핵화 사전 조치를 거부했습니다.

김 제1부상은 기조연설에서, “대화가 재개되기도 전에 먼저 움직이라는 것은 9.19 공동성명 합의 정신에도 맞지 않는 부당한 요구”라고 말했습니다.

김 제1부상은 또 북한의 입장은 전제조건 없이 대화를 하자는 것이라면서 “대화에 전제조건을 다는 것은 불신을 야기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우리는 6자회담을 지지하고 있으며, 6자회담이든 보다 작은 규모의 대화든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대화에 나갈 용의가 있습니다. 우리는 전제조건 없이 대화를 하자는 것입니다.”

김 제1부상은 그러나 한반도 비핵화는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자 북한의 정책적 목표’라고 말해 북한이 아직 비핵화 의지를 견지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중국 측도 왕이 외교부장의 개막사를 통해 전제조건 없는 조속한 6자회담 재개를 주장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조기에 6자회담을 재개해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6자회담은 관련국들 간 소통과 관계 개선을 위한 중요한 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앞서 김계관 제1부상은 17일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왕이 외교부장, 장예쑤이 외교부부장 등 중국의 핵심 외교 당국자들과 만나 북-중 관계 개선과 6자회담 재개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한국은 북한의 비핵화 사전조치를 6자회담 재개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지난 주 한국과 중국, 일본을 각각 순방하면서 6자회담 재개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6자회담은 조속한 재개보다는 목적이 중요하며,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북한의 비핵화란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행동을 먼저 보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중국은 18일 열린 학술회의를 6자회담 참가국 수석대표들과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반관반민 형태로 개최할 것을 제안했었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한국, 일본 등은 현 상황에서 6자회담 재개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에 따라 실무급 외교관들을 참석하도록 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이날 학술회의에서 김계관 제1부상 등 북한 측 참석자들과 따로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