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콜롬비아 마약 밀매범, 미국서 16년형 선고


지난 6월 콜롬비아에서 현지 경찰과 미국 단속요원들의 합동 수사로 검거된 마약 밀매범들. (자료사진)

지난 6월 콜롬비아에서 현지 경찰과 미국 단속요원들의 합동 수사로 검거된 마약 밀매범들. (자료사진)

콜롬비아 출신 마약 밀매자가 미국에서 16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미 법무부는 어제 (16일) 호세 마리아 코레도르-이바게가 새로운 연방 마약-테러리즘 법규를 적용해 유죄를 선고받은 첫 인물이라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코레도르-아바게가 콜롬비아무장혁명군 FARC와 긴밀한 관계를 갖고 있기 때문에 마약-테러리즘 법규를 적용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마르크스주의 콜롬비아무장혁명군을 테러조직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법무부에 따르면 코레도르-아바게는 콜롬비아에서 코카인을 생산한 뒤 이를 전세계로 밀매하는 조직을 이끌어왔습니다.

그는 콜롬비아무장혁명군의 보호를 받는 대신 이들에게 무기와 돈을 제공해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