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인권 운동가 "북한 고위직 딸 탈북 후 한국행"


지난달 16일 탈북난민인권연합 김용화 대표(왼쪽)가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과 함께 탈북자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지난달 16일 탈북난민인권연합 김용화 대표(왼쪽)가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과 함께 탈북자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북한 고위 인사의 딸이 중국 유학 중 한국사회를 동경해 탈북을 결심하고 최근 한국에 입국했다고 서울의 탈북자단체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탈북자 인권단체인 탈북난민인권연합 김용화 회장은 이 여성이 19살로 북한 인민보안부 평양지역 책임자의 딸이라며, 직접 탈북난민 인권연합 서울사무실로 연락을 해 와 중국에서 탈출시킨 뒤 제3국에서 한국 정부에 인도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여성은 라오스에서 탈북 청소년 9명이 강제북송된 지난 5월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북한 당국은 이 여성이 이들 9명에 포함된 것으로 판단해 이들의 북송에 매달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김 회장은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 여성의 입국 여부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