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베이징 반관반민 회의에 실무급 파견키로


북한의 김계관·리용호 외무성 부상과 최선희 외무성 부국장이 중국 측이 주최하는 반관반민 성격의 6자회담 학술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16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

북한의 김계관·리용호 외무성 부상과 최선희 외무성 부국장이 중국 측이 주최하는 반관반민 성격의 6자회담 학술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16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

한국 정부는 오는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반관반민 형태의 6자회담 학술회의에 최영삼 주중 대사관 공사참사관과 이준호 외교부 북핵정책 과장 등 실무 담당자를 파견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중국에 통보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비핵화 문제에 대한 북한의 태도 변화가 없는 상태에서 남북한 당국자의 접촉이 이뤄지면 북한 측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고 보고 회의 기간 동안 북한 측과 접촉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은 애초 이번 회의를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자고 제의했지만 한국과 미국은 수석대표 참석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북 핵 문제를 총괄하는 외무성의 김계관 제1부상과 리용호 부상 등 고위급 인사들을 16일 베이징에 파견했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