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개성공단 기업협회 유창근 부회장 "북측 매우 전향적, 기업들 기대 커"


16일 개성공단이 재가동에 들어간 가운데, 남측 차량이 짐을 가득 싣고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를 통과하고 있다.

16일 개성공단이 재가동에 들어간 가운데, 남측 차량이 짐을 가득 싣고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를 통과하고 있다.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지 166일 만에 재가동에 들어갔습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모임인 개성공단기업협회 유창근 부회장을 전화로 연결해 개성공단 현지 분위기에 대해 자세히 들어보겠습니다.


문) 오늘 개성공단 재 가동 첫날이었는데, 현지 기업들 분위기 좀 전해주시죠.

문) 북측 근로자들도 상당수 정상 출근했는데요. 이전과 비교해서 북측 근로자들의 분위기는 어땠나요?

문) 약 다섯 달 만에 개성공단 문이 다시 열린 건데 그 동안 문을 닫은 기업은 없나요?

문) 오늘부터 공단이 재가동됐지만 정상 조업까지 이뤄지려면 시간이 좀 더 걸리겠죠?

문) 오늘부터 공단 출입경도 자유로워졌고, 조만간 공단 내에서 인터넷과 이동전화도 사용될 수 있을 것 같은데, 공단 운영이 예전보다 많이 개선될 것 같은데 어떻게 보십니까?

문) 기업들 입장에선 무엇보다 가동 중단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게 가장 중요한 것 같은데요. 남북이 합의한 재발 방지 대책에 대해 어떻게 보십니까?

문) 유 부회장님은 언제 개성공단에 가 볼 예정입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