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러 시리아 회담, 구체적 결론 없이 마무리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왼쪽), 라크다르 브라히미 유엔·아랍연맹 시리아 특사가 1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시리아 사태 해결 방안에 관해 논의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왼쪽), 라크다르 브라히미 유엔·아랍연맹 시리아 특사가 1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시리아 사태 해결 방안에 관해 논의했다.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오늘 (13일) 시리아 사태 해결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지 못한 채 이틀간의 회담을 마쳤습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오늘 (13일) 시리아 사태 해결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지 못한 채 이틀간의 회담을 마쳤습니다.

미-러 외무장관은 이날 오전 라크다르 브라히미 유엔-아랍연맹 시리아 특사와 함께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1시간여 동안 3자 회동을 가졌습니다.

하지만 시리아 화학무기 처리 방법 등에 있어 이렇다할 결론을 내놓지 못했습니다.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이번 회담에 ‘건설적’이었다며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오는 28일께 뉴욕에서 다시 만나 제네바 평화회담 날짜를 정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시리아 정부는 어제 유엔 화학무기금지협약에 가입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도 러시아 TV방송에 출연해 러시아 중재안에 따라 화학무기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