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지난해 북한 방문 중국인 23만7천 명...3년간 2.5배 증가


북한 금강산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들. (자료사진)

북한 금강산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들. (자료사진)

지난 해 북한을 방문한 중국인이 20만 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3년 사이에 2.5배 증가한 것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지난 해 23만7천4백 명의 중국인이 북한을 방문했다고, 중국 정부 관광 담당부처인 국가여유국이 12일 발표한 ‘2012년 중국 관광업 통계 공보’에서 밝혔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전년도 (19만3천900 명) 보다 22.5% 증가한 것입니다.

국가여유국 통계에 따르면, 북한을 찾은 중국인 방문객 수는 2009년 9만6천1백 명, 2010년 13만1천1백 명, 2011년 19만3천9백 명 등으로 해마다 크게 늘고 있습니다.

북한을 방문하는 중국인이 이처럼 증가하는 것은 두 나라 사이에 관광 등 경제협력이 강화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국가여유국은 중국인들의 방북 목적 등 세부적인 사항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 국책연구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 해 북한을 방문한 중국인 가운데 관광객이 5만1천 명에서 6만1천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이 연구소의 김지연 연구원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을 여행하는 중국인 관광객이 대부분 50대 이상 중년과 노년층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지연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이들이 북한을 찾는 주요 목적은 여행도 여행이지만 과거 이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웠을 때를 회상하는 데 있습니다.”

반면 중국의 젊은이들은 미비한 관광 기반시설과 행동의 제약 요인, 차별화된 관광상품 부족 등의 이유로 북한관광을 선호하지 않고 있다고, 김 연구원은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지난 해 중국 관광객들로부터 벌어들인 관광 수입이 2천1백만 달러에서 3천4백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한편 지난 해 해외여행을 한 중국인은 전년 대비 18% 증가한 8천3백만 (83,182,700)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여행 목적지로는 홍콩이 3천5백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2천1백50만 명의 마카오였습니다.

이밖에 한국을 찾은 중국인은 3백만 명, 미국을 방문한 중국인은 1백72만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VOA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