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원자로 재가동 가능성'...한국 "예의주시"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미한연구소의 북한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지난달 31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영변의 5㎿급 원자로를 지난달 하순부터 재가동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38노스' 웹사이트에 게재된 영변 위성사진.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미한연구소의 북한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지난달 31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영변의 5㎿급 원자로를 지난달 하순부터 재가동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38노스' 웹사이트에 게재된 영변 위성사진.

북한이 영변 원자로를 재가동 했을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한국 정부는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북한이 핵 활동을 중단하고 국제기구의 사찰을 받을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영변 핵 시설에서 흰 연기가 나오는 모습이 포착된 데 대해 한국 정부는 미국 정보당국과 함께 관련 동향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에서 인공위성으로 찍은 사진인데 아니 땐 굴뚝에서 연기가 나겠느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 활동을 중단하고 국제기구 사찰을 수용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플루토늄을 지속적으로 생산할 수 있고 북한이 핵 개발을 포기하지 않고 계속한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 되기 때문에 북한의 원자로 가동은 중단돼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그것은 국제 원자력기구 IAEA의 사찰에 응해서 공개해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 소식통은 흰 연기는 핵 분열 반응에서 생기는 열을 냉각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증기로 추정된다며, 그동안 재가동을 위한 징후들이 포착되기도 했지만 이로써 재가동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영변 핵 시설이 본격적인 정상가동에 들어갔다기 보다는 시험운전 과정에서 발생한 증기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통은 이번에 증기가 발생한 건물은 터빈이 설치된 건물로 보인다며 이곳에선 증기가 나와선 안 되는데 시험운전을 하며 예기치 않은 문제가 생기는 바람에 증기가 방출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북핵 전문가인 한국국방연구원 함형필 박사는 연말 이전에 정상가동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녹취: 함형필 국방연구원 박사] “만약에 북한이 실질적으로 앞으로 재가동을 한다면 5㎿ 연료봉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 등을 감안했을 때 연말 이전에 정상가동 단계에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북한의 이런 움직임이 현재 관련국들 사이에서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6자회담 재개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됩니다.

함형필 박사는 영변 핵 시설 재가동의 구체적인 증거가 나온 셈이기 때문에 이를 계기로 6자회담 재개를 위해선 북한의 사전조치가 필요하다는 미국과 한국의 요구가 한층 거세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조태영 한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6자회담 참가국들이 북한에 대해 현재 취하고 있는 자세는 북한의 비핵화를 확실히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을 행동으로 보여야 의미 있는 비핵화 회담이 될 수 있다는 것은 과거 경험으로부터 도출된 교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