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장웅 북한 IOC 위원 "북한 태권도 올림픽 출전 희망적…한국인 IOC 위원 도전 시 지지할 것"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자료사진)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자료사진)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위원이 북한 태권도의 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확인했습니다. 한국인이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에 도전하면 지지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북한 태권도 당국이 북한 태권도의 올림픽 출전에 대해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뤘다고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밝혔습니다.

[녹취: 장웅 위원] “잘 되고 있습니다. 가능성은 있고 가능성이 있으니까 만들어 보겠다는 거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고 있는 IOC 제1백25차 총회에 참석 중인 장 위원은 1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그동안 막혀있던 북한 태권도의 올림픽 출전을 긍정적으로 전망했습니다.

앞서 한국의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F) 총재가 한국 언론에 북한 태권도의 올림픽 출전 허용을 공식적으로 언급한 데 대해, 북한 당국자가 관련 움직임을 처음으로 확인한 겁니다.

현재 IOC는 세계태권도연맹만을 인정하고 있고, 국제태권도연맹(ITF) 소속인 북한은 올림픽 태권도 종목에 출전할 수 없습니다.

장 위원은 양측 태권도가 다른 경기규칙 등을 적용하고 있지만 서로 통하는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북한 태권도가 세계태권도연맹 방식대로 경기규칙을 일방적으로 바꾸기 보다는 절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장웅 위원] “그 룰을 바꾸는 것보다 다른 방도가 있죠.”

장 위원은 양측 간 상호 존중과 수용이라는 협상의 기본원칙을 제시하면서도, 구체적인 조정 방안은 여러 기구들이 관여된 문제여서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장웅 위원] “조정원 총재님하고 토론이 잘 돼 낙착이 돼야 그런 얘길 하지, 나 혼자 견해를 말하면 안되죠.”

장 위원은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와는 대부분 의견 일치를 이뤘지만, 올림픽 참가 관련 세부안은 IOC의 승인 과정을 밟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장 위원과 조 총재가 이 문제에 대해 지난 봄부터 긴밀히 논의를 해 왔지만 IOC의 새 위원장이 선출되는 시점까지 발표를 자제하며 기다려 왔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북한 태권도의 올림픽 출전 여부는 국제기구들 간의 결정사안이어서 한반도 정치 상황에 크게 영향받지 않고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편 장 위원은 조정원 총재를 새 IOC 위원으로 지지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장웅 위원] “그럼 응당 지지해야죠. 우리 민족이 IOC에 많이 들어가면 좋은 거죠.”

장 위원은 조 총재의 입후보를 반대할 근거가 없다며, 조 총재가 도전하면 적극적으로 밀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한국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문대성 국회의원 등 2 명이 IOC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7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위원 도전에 실패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