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시리아 중재안 성공 여부 미지수"

  • 최원기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0일 TV로 전국에 생중계된 대국민연설을 통해 시리아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0일 TV로 전국에 생중계된 대국민연설을 통해 시리아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10일 시리아가 화학무기를 포기하는 조건으로 서방이 군사개입을 하지 않는다는 러시아의 중재안이 성공할지 알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행한 시리아 사태 관련 대국민 연설에서 지난달 21일 발생한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이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의 소행임에 틀림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미군에 대해 군사적 대응 준비 태세를 유지하도록 지시했다면서 아사드 정권을 계속 압박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또 오바마 대통령은 러시아가 아사드 정권의 강력한 동맹이기 때문에 이번 중재안이 무력개입 없이 화학무기 위협을 제거할 가능성도 있다며 의회에 시리아 군사개입 결의안 표결을 연기할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바마 대통령은 시리아 정부군의 독가스 공격으로 어린이를 포함해 1천명 이상이 사망했다며 이는 화학무기 사용에 대한 국제적 규범와 인도주의에 어긋나는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오는 1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만나 시리아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연설은 시리아에 대한 군사적 개입에 반대하는 미국민들을 설득하기 위한 것입니다.

앞서 CNN방송과 여론조사업체인 ORC 인터내서널이 지난 6-8일 실시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미국민 59%가 시리아에 대한 군사적 대응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OA뉴스 최원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