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남측 인력, 130일 만에 공단 체류


10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2차 회의에서 남북대표단이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10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2차 회의에서 남북대표단이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남북한은 오늘(10일)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2차 회의를 열고, 오늘부터 공단 내 기반시설을 점검하는 인원들을 공단에 체류토록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10일 열린 개성공단 공동위원회 2차 회의에서 기반시설을 점검하고 관리하는 인력의 현지 체류를 허용하기로 남북이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비롯해 한국전력과 한국통신, 수자원공사 관계자 등 남측 인원 30 명이 10일부터 공단 재가동에 앞서 사나흘 정도 공단에 머물면서 전력과 통신, 용수 등 기반시설을 점검할 예정입니다.

김기웅 개성공단 남측 공동위원장의 전체회의 발언입니다.

[녹취: 김기웅 남측 공동위원장] “서해 군 통신선이 복구가 되면서 중요한 숙제들이 하나하나씩 풀려가고 또 저희 관리 인원들하고 기반시설 인원들은 오늘부터 체류를 시작합니다. 그래서 오늘부터 전력하고 용수 부분에 대한 복구가 진행이 되고, 조만간에 하나하나 좀 정상화, 정상적인 기반이랄까 그런 것이 갖춰지게 된다…”

남측 인원이 개성공단에 체류한 것은 지난 5월 3일 남측 인력이 전원 철수한 뒤 130일 만입니다.

개성공단 현지에 남측 인력이 머물며 막바지 점검 작업에 나섬에 따라, 기술적으로는 이번 주 내에 공단 재 가동 준비가 끝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남북은 공동위 2차 회의에서 통행 통신 통관과 국제화 방안, 투자보장 문제 등 공단의 발전적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큰 방향에서 양측의 이견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국제화 방안이나 투자보장 등에 대해서는 이견이 거의 없다고 봐도 된다”며 “신변안전이나 3통 문제도 쟁점이 될 만한 의견차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은 또 공단 가동중단 사태로 손실을 입은 입주기업들의 피해 보상 문제도 협의했습니다.

양측은 특히 남북간 행정적 협의를 맡는 사무처 구성에서 상당부분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관심을 모았던 공단 재가동 시점에 대해선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차 회의에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김기웅 남측 위원장과 박철수 북측 위원장 등 남북 공동위원장과 4개 분과위 위원장 등 모두 10 명이 참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