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6자회담 당사국 반관반민 회의 제안


조태영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5일 외교부에서 각종 외교현안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조태영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5일 외교부에서 각종 외교현안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북 핵 6자회담 재개를 둘러싼 관련국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중국은 회담 수석대표들과 학자들이 함께 참여하는 반관반민 성격의 회의를 제안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5일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6자회담 당사국들에 오는 18일 베이징에서 자국 외교부 산하 국제문제연구소 주최로 반관반민 형태의 회의를 갖자고 제안했다고 보도했습니다.

9.19 공동성명 8주년을 맞아 각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와 북 핵 관련 학자들이 참여하는 1.5 트랙 형식의 회의입니다.

이 제안은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는 것과는 별도로 지난 달 말 각국에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우 특별대표의 방북 기간 자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을 보내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도 중국의 이 같은 제안을 확인하면서 아직은 결정된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 “지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는 것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중국의 이번 제안에는 장기간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 재개를 적극적으로 중재해 보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북한이 분명한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참석함으로써 사실상 당사국간 협의 성격을 갖게 될 회담에 동참하는 데 매우 신중한 입장입니다. 미국과 일본도 같은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은 지난 2011년 9월에도 9.19 공동성명을 기념하는 1.5 트랙 세미나를 열고 6자회담 재개 분위기를 띄우려고 했었습니다.

당시에도 중국과 북한은 수석대표를 보냈지만 미국과 한국 일본은 실무진급 외교관을 참관인 형식으로만 참석시켰습니다.

이런 가운데 6자회담 당사국들간의 개별 접촉도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한반도 정책을 총괄하는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2박3일 일정으로 5일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차관보로 임명된 뒤 처음 방한한 러셀 차관보는 6일 김규현 외교부 제1차관,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조태용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그리고 이경수 차관보 등을 만날 계획입니다.

미-한 두 나라는 중국 측이 최근 6자회담 당사국들에게 설명한 우 특별대표의 방북 결과를 토대로 북 핵 대응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러셀 차관보는 한국에 이어 중국과 일본도 찾을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곧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외교부는 데이비스 특별대표의 방한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한국에 이어 중국도 방문해 우 특별대표와 6자회담 재개 가능성을 타진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