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러시아 등 방문...대북정책 지지 기대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러시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과 베트남 국빈방문을 위해 4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인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러시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과 베트남 국빈방문을 위해 4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인사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오늘(4일) 러시아로 출국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가진 뒤 베트남을 국빈방문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 등을 논의합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세계경제 성장과 양질의 고용 창출’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방문한 뒤, 쯔엉 떤 상 베트남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7~11일 베트남을 국빈방문합니다.

박 대통령의 G20 정상회의 참석은 취임 후 첫 다자외교 무대로 박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 동안 당면한 국제경제와 금융 현안 등을 놓고 각국 정상들과 의견을 나눌 예정입니다.

박 대통령은 또 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잇따라 개별 양자회담을 하고 경제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두 나라 정상 간의 신뢰 구축과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동북아 평화협력구상 등 박 대통령의 대북 외교정책에 대한 지지 확보 등이 기대됩니다.

러시아와의 정상회담은 한반도 주변 4강 중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G20 정상회의 일정을 마친 박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로 옮겨가 쯔엉 떤 상 국가주석과 한-베트남 정상회담을 갖고 역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 경제협력 등을 주제로 폭넓은 논의를 할 예정입니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입니다.

[녹취: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박근혜 신정부 세일즈 정상외교가 본격 가동되는 계기로 우리가 추구하는 장기적 호혜적 경제적 틀로 적극적 세일즈 외교 펼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1천800여 개 한국 기업과 8만5천여 명에 이르는 한국 교민사회의 거점인 호찌민도 방문해 현지 경제활동 현장을 시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통령의 이번 순방에는 현오석 부총리와 윤병세 외교장관,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이 동행합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