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장웅 북한 IOC 위원 "마식령 스키장, 올림픽 활용 가능"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자료사진)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자료사진)

북한 체육계 최고위 인사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마식령 스키장이 대회장으로 활용될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마식령 스키장과 평창 동계올림픽과의 연계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제기했습니다.

[녹취: 장웅 위원] “그런 걸 다 연결하고 건설하는 겁니다. 스키장 건설되면 국제대회에도 쓰고, 가능하면 올림픽 경기에도 이용할 수 있고, 그렇게 돼 있죠.”

장 위원은 2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각종 경기 개최 등 다양한 용도를 염두에 두고 스키장을 건설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전날 북한 체육성 원길우 부상이 한국이나 국제조직이 요청하면 마식령 스키장을 대회장으로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녹취: 장웅 위원] “스키장을 원길우 부상이 얘기했으면 그 얘기한 액면 그대로 그저 이해하시면 될 겁니다.”

다만 올림픽 남북 공동 주최는 국제올림픽위원회와 국제스키연맹 등과의 복잡한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간단히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장 위원은 또 남북한 간 스포츠 교류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최근 움직임이 ‘정상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지난 7월 서울 등에서 열린 2013 동아시안컵 축구대회에 북한 여자대표팀이 참가했고, 지난 달 22일 광주에서 개막된 유스리더십프로그램(YLP)에도 북한 청소년 3 명이 참석하는 등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는 겁니다.

장 위원은 앞서 지난 6월 ‘VOA’와의 전화 인터뷰에서도 한국에서 잇따라 열리는 국제 스포츠 행사에서 남북간 협력 여지가 있음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한편 장 위원은 이날 마식령 스키장이 소수계층만을 위한 시설이라는 외부의 지적에 강한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장웅 위원] “마식령 스키장이 일부 계층을 위한 거다, 간부들 위한 거다 하는데 그건 완전히 잘못된 얘깁니다. 일반 청소년들과 인민들을 위한 스키장입니다.”

앞서 해외 언론들은 북한 최초의 스키 리조트인 마식령 스키장이 민생과는 동떨어진 특권층을 위한 시설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또 일부 유럽 국가들은 대북 사치품 수출을 금지한 유럽연합과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를 이유로 북한에 대한 스키장 리프트 수출 금지 조치를 권고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