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WHO 북한 영유아 사업에 630만 달러 지원


지난해 8월 북한 황해남도 해주시 고아원 아이들. 미션 이스트 제공.

지난해 8월 북한 황해남도 해주시 고아원 아이들. 미션 이스트 제공.

한국 정부가 세계보건기구 WHO의 북한 영유아 지원 사업에 미화 63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가 지원하는 WHO의 ‘북한 영유아 지원사업’은 북한 내 진료시설 보수와 의료인력 교육, 필수의약품 공급 등 총 1천260만 달러 규모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우선 절반을 먼저 지원한 뒤 추가 지원 여부는 이후 상황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 정부가 국제기구의 북한 사업을 지원하는 것은 지난 달 유니세프에 미화 604만 달러를 보낸 이후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한국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박수진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 “한국 정부는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일관된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입장에서 지원 필요성, 시의성 등을 고려하여 지원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이로써 지난 2006년 시작된 한국 정부의 WHO 북한 사업 지원은 2009년 이후 중단된 후 4년만에 다시 시작하게 됐습니다.

통일부는 또 한국 12개 민간단체의 인도적 북한 지원사업 13건, 214만 달러도 승인하기로 했습니다.

이들 민간단체의 북한 지원 품목에는 유치원, 탁아소 등에 들어가는 영양빵 재료와 학용품, 그리고 일반 주민에게 필요한 의약품도 포함됐습니다.

이번 통일부의 한국 민간단체 대북 인도적 지원 승인은 지난 3월 유진벨 재단의 의약품 지원과 7월 말 5개 단체의 지원 승인 이후 세 번째입니다.

앞서 두 건은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영양식, 의약품 등만 승인했지만 이번에는 일반 주민용 필수의약품도 지원품목에 포함됐습니다.

하지만 영유아에 공급된 영양빵 재료 외에 밀가루 등 식량 지원은 이번에도 승인되지 않았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단순 식량이나 곡물 지원에 대해서는 아직 분배 투명성 확보나 전용 가능성 등에 대한 검토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는 단체별로 이뤄지는 북측과의 협의 결과와 분배 투명성 확보 계획, 지원물품 준비 등이 완료되는대로 이 단체들의 지원도 승인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