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대북 제재 대상 추가...기관 9, 개인 2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북한 기관 9 곳과 개인 2 명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습니다. 핵 문제와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정부는 30일,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연루된 9 곳의 북한 기관과 2 명의 개인을 대북 제재 명단에 추가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제재 대상에 추가된 기관 9 곳에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이 있는 대동신용은행과 대성은행이 포함됐습니다.

또 2 명의 개인에는 대동신용은행의 회계책임자가 포함됐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는 2002년 북-일 평양선언에 근거해 납치와 핵, 미사일 등 여러 문제의 포괄적인 해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과의 대화와 압력을 통해 관련 문제들을 해결하기 바란다는 겁니다.

스가 장관은 또 북한이 현안 해결을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만들기 위해 제재를 이행할 것이라며, 다른 나라들도 동참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지난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 이후, 대북 수입 전면 금지, 만경봉 호를 비롯한 모든 북한 선박의 입항 금지, 대북 사치품 수출 금지 등의 제재를 시작했습니다.

이어 2009년 5월 북한의 2차 핵실험 직후에는 대북 수출을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추가했습니다.

이 같은 일본의 대북 제재 조치는 당초 6개월마다 연장되다가 2009년 이후는 연장기간을 1년간으로 해왔고, 올해부터는
그 기간이 다시 2년으로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한 때 활발했던 북-일간 교역이 완전히 끊긴 상태입니다.

일본 재무성 자료에 따르면, 대북 제재가 시행되기 이전인
2005년 약 2억 달러에 달하던 북-일 교역액이 2007년부터 1천만 달러 이하로 줄기 시작해 2009년 7월 이후 그마나 전부 끊겼습니다.

한편, 북한은 지난 5월 방북한 일본의 이지마 이사오 내각 관방 참여에게 북한에 대한 일본의 독자적인 제재를 해제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