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세안 국방장관회의, 북한 비핵화 선언문 채택


29일 브루나이에서 폐막한 제2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에서 각 국 장관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9일 브루나이에서 폐막한 제2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에서 각 국 장관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2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가 이틀간의 회기를 마치고 오늘 (29일) 폐막했습니다. 회의에 참가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18개국 국방장관들은 한반도 비핵화와 유엔의 대북 결의안 준수 등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제2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에 참가한 18개국 국방장관들은 29일 북한에 대한 비핵화와 유엔 안보리 결의안 준수를 촉구하는 내용의 의장성명을 채택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임관빈 국방정책실장은 의장성명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거론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유엔 안보리 결의안 준수를 촉구하는 문구가 반영됐다고 전했습니다.

임 실장은 의장성명에는 한반도 비핵화라고 표현됐지만 전후 맥락을 보면 북한의 비핵화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18개국 전체가 북한에 대해 비핵화와 유엔 결의안 준수를 촉구하는 한 목소리를 냈으며 미국과 일본, 러시아, 인도 등 10개국 국방장관은 본회의 기조연설에서 이를 직접 언급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앞서 본회의 기조연설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준수하는 실천적 이행은 역내 국가들의 기본 책무라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한반도를 넘어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전세계의 평화를 심각하게 저해하는 요소가 됐다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런 책무들이 충실히 이행될 때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가 추구하는 아태 지역의 평화와 증진이라는 목표를 진정으로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3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같은 북한의 모험주의는 국제사회의 비핵화 노력에 역행할 뿐아니라 평화와 안정을 희망하는 우리 모두에게도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장관은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를 통해 북한의 진정한 변화를 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장관은 기조연설 후 창완취안 중국 국방장관과 양자회담을 갖고 한-중 국방교류 협력 증진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출범 후 한-중 국방장관 회담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