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남북 공동위 확정…내달 2일 첫 회의


29일 판문점 중립국감독위원회 회의실에서 구본석 남측 연락관(오른쪽)과 정원찬 북측 연락관이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구성·운영 합의서'를 교환하고 있다.

남북한은 오늘(29일) 개성공단 정상화 방안을 이행할 남북공동위원회 구성에 최종 합의하고 다음 달 2일 첫 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구성에 합의한 남북이 29일 판문점 연락채널을 거쳐 최종 합의서를 교환했습니다.

남북이 최종 합의서를 채택한 것은 지난 14일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에서 개성공단 정상화에 합의한 뒤 보름 만입니다.

공동위원회는 남북 양측에서 국장급 위원장 각 1 명과 위원 5명으로 구성됩니다.

공동위원회는 분기에 한 차례 열리며, 개성공단과 관련한 남북 사이의 합의 사항들을 이행하게 됩니다.

또 개성공단 운영과 관련된 제도 개선과 당국 간에 해결해야 할 각종 현안들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한국 류길재 통일부 장관의 28일 국회 답변 내용입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장관] “공동위원회가 구성이 되고 운영이 되면 실질적으로 개성공단을 운영할 수 있는 그런 힘을 갖게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우선 3통 문제 투자보호 문제와 관련한 각종 제도를 보완하고 공동투자유치 설명회 등 공단의 국제화를 위한 과제들도 추진해나갈 계획입니다.”

공동위원회는 또 산하에 4개 분과위원회를 두고 매달 한 차례 회의를 열도록 했습니다.

각 분과위원회에서는 신변안전 문제와 노무, 임금 등 투자보호 문제, 그리고 통행 통신 통관과 국제화 방안이 논의됩니다.

남북은 또 다음 달 2일 개성공단에서 공동위원회 첫 회의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의 본격적인 재 가동 시점도 다음 주 중 에 윤곽이 드러날 전망입니다.

류길재 장관의 28일 국회 답변 내용입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장관] “공단 재가동 일정은 공동위원회를 운영하면서 기반시설 복구 등 제반 사정을 봐가면서 북한과 협의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9일 오전 남북이 공동위원회 구성안에 최종 합의한 사실을 논평 없이 보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