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킹 목사 50주년 행사서 연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마틴 루터 킹 목사 연설 50주년을 맞아 28일 워싱턴 링컨 기념관에서 연설을 하고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마틴 루터 킹 목사 연설 50주년을 맞아 28일 워싱턴 링컨 기념관에서 연설을 하고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8일 워싱턴에서 마틴 루터 킹 목사의 평화 대행진 50주년을 맞아 연설했습니다.

킹 목사는 지난 1963년 8월 28일 링컨 기념관에서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라는 내용의 연설을 통해 인종간 화합과 정의를 외쳤습니다.

미국의 첫 흑인 대통령인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킹 목사가 연설한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 연설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킹 목사의 연설은 모든 세대에 보내는 메시지”라며 경제적, 정치적 평등은 아직 끝나지 않은 임무로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킹 목사를 기리기 위해 전국에서 25만여명이 워싱턴에 모였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지미 카터와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인기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도 참석해 연설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