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 내 외국공관들, 대북제재로 불편 겪어'


지난달 촬영한 북한 평양의 모습. 대동강과 함께 170m 높이의 주체사상탑이 보인다. (자료사진)

지난달 촬영한 북한 평양의 모습. 대동강과 함께 170m 높이의 주체사상탑이 보인다. (자료사진)

북한에 주재하는 외국 공관들이 유엔 대북 제재의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은 최근 사무총장 명의로 총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안보리가 지난 2009년 대북 제재 결의 1874호를 채택하면서 북한 내 외교 공관들의 활동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대북 제재조치들을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안보리 산하 1718위원회, 일명 대북제재위원회가 지난 해 10월4일자로 북한에 공관을 두고 있는 나라들에 서한을 보낸 사실을 지적했습니다.

위원회는 서한에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1718호와 1874호 이행의 결과로 북한 내 공관들이 국제 금융거래와 외국산 물품 수입, 해외 서비스 획득 등에서 어려움을 겪었을 경우 관련 정보를 제공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1718위원회는 또 대북 제재 이행의 결과로 인한 제 3국의 구체적인 기관이나 기업의 활동 때문에 북한 내 외교활동이 방해를 받은 경험이 있는지도 알려달라고 관련국들에게 요청했다며, 그 결과 지금까지 16건의 응답이 있었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하지만 보고서는 어떤 나라가 어떤 내용을 보고했는지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1718위원회 산하 전문가 패널은 지난 6월 연례보고서에서, 일부 국가들이 유엔 제재로 북한 내 공관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 같은 어려움은 부분적으로 외국의 민간 금융기관과 기업들이 북한주재 외교공관에 서비스나 물품을 제공하기를 꺼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전문가 패널은 또 2012년 연례보고서에서, 평양주재 러시아 대사로부터 특히 북한으로의 자금 반출입과 차량 수입이 어렵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북한에는 중국과 러시아, 몽골, 쿠바 등 24개 상주대사관과 리비아 경제협력대표부 등 모두 32개 외국 공관이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