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금강산 관광 재개, 북한 선조치 필요"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남북관계발전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현안 보고를 하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남북관계발전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현안 보고를 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기 위해서는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신변안전 보장 장치를 마련하고 동결 몰수한 남측 자산을 원상복구해야 한다는 겁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28일 국회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에 출석해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려면 재발 방지와 남측 재산권 문제가 먼저 해결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우리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북한의 책임 있는 조처가 있어야 합니다. 사과라든가 진상 규명, 재발 방지 등 남북이 서로 회담하고 협상을 하는 과정에서 그런 점들이 서로 공유가 돼야 한다, 또 북한이 금강산관광특구법을 새로 만들어 남측 자산을 다 몰수했는데 당연히 그러한 부분들이 다시 원위치가 돼야 합니다. 그렇게 되면 공감대가 나올 수 있다고 저는 봅니다.”

북한은 지난 2008년 남측 관광객 피격 사망 사건 이후 금강산 관광이 중단되자 2010년 4월 남측 자산을 동결, 몰수한 데 이어 이듬해 남측 기업인 현대아산의 독점권을 취소하고 금강산 국제관광특구법을 일방적으로 채택했습니다.

통일부는 지난 23일 열린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이산가족 면회소 등 남측 자산에 대한 몰수 조치를 풀라고 요구했지만, 북측은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논의할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개성공단 문제와 관련해 류길재 장관은 조만간 남북공동위원회가 구성돼 공단 재가동 문제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현재 남북이 합의서를 교환하고 있고 거의 의견 수렴이 되고 있습니다. 이게 끝나면 바로 공동위원회가 1차로 열린 뒤 공단 재가동을 위한 직접적인 논의 뿐아니라 분과위원회 활동을 하게 됩니다. 그것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구요.”

또 공동위원회가 구성되면 북한의 일방적인 조치를 방지할 수 있다며, 통행 통신 통관 문제를 비롯한 공단과 관련한 여러 현안들도 실질적으로 풀어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류 장관은 비무장지대(DMZ) 세계평화공원 사업에 대해선 현재 추진 계획을 구체화하면서 관계 부처와 유관국가와 긴밀한 협의를 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아울러 북한의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인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 없이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지난 27일 한국 정부가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을 오는 10월2일 열자고 제안한 데 대해 만 하루가 지난 28일 오후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