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 핵 포기하고 신뢰의 손 맞잡아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8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16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8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16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에 핵무기를 포기하고 한국과 신뢰의 손을 맞잡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로써 남북한이 상생 번영하는 새로운 시대를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서울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체회의 연설에서 북한에 핵을 포기하고 신뢰의 길로 나오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은 하루빨리 핵무기를 내려놓고 우리와 함께 신뢰의 손을 맞잡아야 합니다, 그럴 때만이 남과 북이 함께 발전하고 8천만 민족이 함께 행복한 새로운 상생의 시대가 열릴 수 있을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새로운 통일시대를 열기 위해 반드시 지켜야 할 가치는 자유와 평화라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 한 진정한 평화도 민족의 통일도 멀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신뢰의 길에 나선다면 북한을 발전시키는 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남북한이 작은 일, 할 수 있는 일부터 신뢰를 쌓아 나가고 이와 함께 북한의 비핵화가 확실하게 진전된다면 보다 높은 단계의 대규모 협력도 시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장기적으론 남북한 사이에 사람과 자본이 자유롭게 오가고 투자할 수 있는 경제공동체, 그리고 문화를 함께 나누며 하나가 되는 문화공동체로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제적 문화적으로 하나가 되는 ‘작은 통일’만 이뤄도 남북한 주민들은 지금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평화롭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통일은 한국 역사의 비정상적인 것을 정상으로 되돌리는 가장 근본적 과제라며, 분단과 대립으로 왜곡돼 온 민족의 삶과 갈등과 고통을 해소시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나아가 통일은 민족 구성원 모두가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고 자유와 권리를 마음껏 향유하며 경제적 풍요와 문화 융성을 함께 누릴 수 있는 평화로운 통일이어야 한다며, 단순히 남북한이 하나가 되는 게 아니라 세계평화와 인류 행복에 기여하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대통령은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기 위해 꼭 지켜야 할 세 가지로 원칙과 신뢰, 그리고 국민을 꼽으면서 이를 토대로 진정한 평화를 쌓아나간다면 모두가 바라는 통일의 길이 활짝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