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시리아 아사드 정권에 화학무기 책임 물을 것'


제이 카니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7일 기자회견에서 시리아 사태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제이 카니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7일 기자회견에서 시리아 사태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화학무기를 사용한 시리아 아사드 정권에 분명한 책임을 묻기로 결정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의 제이 카니 대변인은 27일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 무기를 사용한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이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또 백악관 국가안보팀이 구체적인 대처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이번 주 중으로 시리아 정부의 화학 무기 공격과 관련된 정보 당국의 공식 보고서가 발표될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척 헤이글 미 국방장관은27일 시리아 사태와 관련해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명령만 내리면 즉각 군사 공격을 가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습니다.

헤이글 장관은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히고 “오바마 대통령이 어떤 군사적 선택을 하더라도 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필요한 군사력과 자원을 배치해놨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유엔은 화학무기 조사단의 다마스쿠스 외곽 현장조사를 28일로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조사단은 다마스쿠스 외곽에서 정부군의 화학무기 공격으로 수백명이 사망했다는 주장을 조사하기 위해 현지에 파견됐습니다.

유엔은 27일 성명을 통해 유엔 조사단의 안전을 고려해 현장 방문을 하루 늦추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