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조총련 학교들, 일본 정부 지원 끊겨 자금난 심각'

  • 이성은

일본 도쿄의 한 조총련계 학교에서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도쿄의 한 조총련계 학교에서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내 친북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조총련) 산하 조선학교들이 일본 정부의 지원금 중단으로 재정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북한의 지원금마저 크게 줄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AP통신’은 조총련 산하 조선학교들이 일본 정부의 지원이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그 동안 재학생 가정의 소득 수준에 따라 가구당 연간 1천200 달러~2천400 달러까지 지원해 온 운영비가 올해 초부터 지급이 중단됐다는 겁니다.

일본에는 대학교 1 개와 고등학교 10 개, 소학교와 중학교 73 개의 조선학교가 있으며, 약 9천 명이 재학 중입니다.

`AP통신'은 아베 신조 총리 정권의 조선학교 지원금 중단 조치가 강경 대북정책의 연장선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아베 정권의 시모무라 하쿠분 문부과학상은 지난 해 말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을 중단하고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 한 조총련계 조선학교들은 정부의 지원을 받을 자격이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시모무라 문부과학상은 또 조선학교들의 교육 과정이 일본화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조총련이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사용되는 외화의 송금원 역할을 하고 있는 점도 우려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통신은 또 조선학교들의 재정난은 북한의 지원금이 대폭 줄어든 데도 이유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70년대만 해도 이들 학교에 대한 북한의 지원 규모는 연간 3천만 달러에 달했지만 현재는 약 200만 달러에 불과하다는 겁니다.

이밖에 지난 수 년간 입학생 수가 줄어 등록금 수입이 줄어든 것도 조선학교들의 재정에 악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내 한인 학생들은 대부분 일본 국적자나 한국 국적자, 혹은 무국적자인 한인 4세나 5세들인데 더 나은 취업 기회를 위해 일본 학교를 선택하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한편 조선학교들은 일본 정부의 지원금 중단 조치에 대해 집단소송을 제기한 상태이며 법적 공방은 앞으로 2년 이상 걸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엔 인권이사회와 일본변호사협회 등은 일본 정부가 조선학교들에 일본식 교육과정을 요구하고 지원금을 중단한 것은 소수계에 대한 배척 행위에 해당될 수 있다며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또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일본 정부의 조치가 소수계에 교육의 권리를 제한하는 정치적 결정이라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AP통신’은 조선학교 학생들이 일본사회에서 차별을 당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일부 조선학교 여학생들은 몇 년 전부터 신변의 위협 때문에 교복 착용을 중단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