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남북, 대화 통해 신뢰 형성해야"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내외신 기자 간담회에서 향후 남북관계의 방향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내외신 기자 간담회에서 향후 남북관계의 방향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에 새 정부가 출범한 지 6개월만에 대북정책 기조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구체적인 모습이 드러났습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남북간 불신이 높은 지금이 새로운 남북관계의 질서를 만드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21일 기자설명회에서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는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남북 간 신뢰를 형성해 남북관계를 발전시키고, 통일의 기반을 구축하려는 정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류 장관은 지금의 남북관계는 불신이 매우 높고 신뢰가 마이너스 상태라며, 이는 역설적으로 한국 정부가 주도해 신뢰에 입각한 새로운 남북관계를 만들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장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키워드는 신뢰라고 할 수 있는데, 신뢰는 서로 대화하고 약속을 지키며 호혜적으로 교류협력하는 과정을 통해서 축적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 평화를 깨는 잘못된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하는 것도 신뢰 형성 과정의 일부라고 생각합니다.”

류 장관은 이를 위해 남북 당국간 대화를 재개하고 상시적인 대화채널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금강산 관광 사업은 확고한 신변안전 보장 등을 토대로 재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장관] “남북관계 전반을 놓고 볼 때 금강산 관광사업이 남북관계 전체에서 어떤 위치에 있는가. 그런 것들을 저희가 좀 더 고려한다는 뜻이고. 그리고 저희가 날짜를 구체적으로 적시를 했기 때문에, 관광 재개를 위해서 남북이 협의를 하자고 하는 그 입장은 분명히 밝힌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의 쟁점은 관광객 피살 사건의 재발 방지와 신변보장 등으로 복잡하지 않다는 뜻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류 장관은 이어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되고 남북 간 신뢰가 쌓이면 북한의 전력과 통신 등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북한의 국제금융기구 가입 지원, 북한 경제특구 진출 모색 등을 담은 ‘비전 코리아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비핵화 이전이라도 낮은 수준의 교류협력과 인도적 지원을 추진하고, 비핵화 진전에 따라 대규모 경협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민족공동체 통일 방안’을 발전적으로 계승하겠다며 경제공동체를 이루는 작은 통일에서 시작해 정치통합을 실현하는 큰 통일을 지향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류 장관은 단기적 성과에 연연하지 않고 긴 호흡으로 대북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5.24 대북 제재 해제는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며 남북관계를 하나씩 풀어가는 과정에서 해결 방안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