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한 UFG 연합훈련 비난...한국 "유감"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 이틀째인 20일 한국 군인들이 서울 지하철역에서 대테러 진압 훈련 중이다.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 이틀째인 20일 한국 군인들이 서울 지하철역에서 대테러 진압 훈련 중이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을지 프리덤가디언 연습과 관련해 비난 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한국 내 전문가들은 북한의 비난 담화를 내부결속용으로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미-한 연례훈련인 을지 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해 북한이 구태의연한 비난을 계속하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한국 정부에 대한 비난과 중상을 중단하고 신뢰에 기반한 남북관계 발전에 대한 책임 있는 태도를 보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대변인 담화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UFG 연습 첫 날인 19일 이른바 청와대 ‘지하벙커’라 불리는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회의를 열고 확고한 안보태세 확립을 주문한 것에 대해 ‘공공연한 도발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전쟁과 평화는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며 남한 당국자들이 북한의 성의와 인내성을 오판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조평통은 이어 남한이 계속 대결을 추구한다면 남북관계는 또다시 악화의 원점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며 그에 따른 파국적 결과가 초래될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박 대통령의 발언 내용이 모처럼 마련된 한반도 대화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물론 대화 상대방을 모독하는 도발이라면서 남한 당국의 공공연한 도발 행위를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그간 잠잠하던 북한이 비난 담화를 발표한 것에 대해 북한 내부의 결속용으로 분석했습니다. 동국대학교 북한학과 김용현 교수입니다.

[녹취: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북측 입장에서는 강하게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했다기보다는 형식적으로, 그리고 북한 내부를 향해서 박근혜 정부를 간접적으로 비난하는 그것을 통해서 을지 프리덤가디언 훈련에 북한 내부적인 논리, 부당한 훈련이다 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그런 차원에서 간접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거명했다, 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박 대통령은 UFG 연습 첫 날인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을지국무회의를 열고 천하가 태평해도 전쟁을 잊으면 위기가 온다는 말처럼 어떠한 경우에도 확고한 안보태세를 갖추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