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 경찰 "스노든 특종 기자 연인 심문, 법적 문제 없어"


가디언의 기자 글렌 그린월드(오른쪽)와 다비드 미란다. (자료사진)

가디언의 기자 글렌 그린월드(오른쪽)와 다비드 미란다. (자료사진)

영국 런던경찰청은 반테러법을 적용해 가디언 신문 기자의 동성 연인을 심문한 사실이 절차적으로나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가디언의 기자 글렌 그린월드는 지난 몇 달간 미 국가기밀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으로부터 자료를 넘겨받아 보도해왔습니다.

런던경찰청은 20일 성명을 통해 그린월드의 연인인 다비드 미란다에 대한 심문이 적절하고 필요한 조치였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에 따르면 미란다에 대한 심문 중 그의 변호사도 자리에 있었습니다.

미란다는 지난 18일 영국 히스로 공항에서 구금당한 뒤 약 9시간 동안 심문을 받았습니다.

브라질 국민인 미란다는 독일에서 영국을 거쳐 브라질로 귀국하던 중 구금당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