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 남북 대화 국면 토대 마련"


제7차 개성공단 남북당국실무회담이 14일 개성공단 종합원센터 회의실에서 열려 극적인 타결을 한 가운데, 박철수 북측 수석대표(가운데)가 남측 기자단과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제7차 개성공단 남북당국실무회담이 14일 개성공단 종합원센터 회의실에서 열려 극적인 타결을 한 가운데, 박철수 북측 수석대표(가운데)가 남측 기자단과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남북한이 개성공단 재가동에 합의했습니다. 오늘 7차 실무회담에서 남과 북은 5개 항목의 합의서를 채택했습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를 전화로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문) 개성공단 7차 회담이 타결됐습니다. 오늘 회담에서 남북한이 합의에 이르기까지 각자 어떤 입장이 있었다고 보십니까?

문) 남북이 그 동안 결렬을 거듭하면서까지 합의하지 못했던 부분들이 있지 않았습니까? 최대의 걸림돌은 ‘조업중단 사태의 책임소재’ 였다고 할 수 있는데, 양측은 어떻게 대처했다고 보십니까?

문) 합의사항에는 ‘국제적 경쟁력이 있는 공단으로 육성한다’는 조항이 있는데, 이건 어떤 의미로 봐야 합니까?

문) 남북한이 5개 합의사항을 발표했는데, 남측의 입장은 충분히 반영된 걸까요? 특히 남측은 새 정부 들어 남북관계의 정상화를 강조했는데요.

문) 곧 미-한 연합으로 을지훈련이 실시되는데요, 이 훈련으로 이번 합의가 영향을 받지는 않을까요?

문) 오늘 합의가 박근혜 대통령이 주창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에 탄력을 주게 될 것으로 전망할 수 있습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