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북한 접경 주민에 범죄신고용 휴대전화 지급'

  • 이성은

중국 지린성 훈춘시 북한 접경 인근의 출입국사무소. (자료사진)
중국 정부가 북한과의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범죄신고용 휴대전화를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중국 지린성 바이산시 공안 국경수비대 (변방지대)가 지난 3월부터 지역민들에게 범죄신고용 휴대전화를 무료로 지급하고 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최근 보도했습니다.

이같은 조치는 접경지대 등 시 정부가 관할하는 지역의 치안 강화가 목적이라고 `신화통신'은 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바이산시 국경수비대는 지난 7일에도 약 23만5천 달러를 들여 '변경 110'이라는 이름의 범죄신고용 휴대전화 3천 대를 시 산하 창바이 조선족자치현 주민들에게 나눠줬습니다.

`신화통신'은 외딴 산간이나 강가에 촌락이 많은 이 지역에서 그동안 치안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지린성 옌벤 조선족자치주 국경수비대도 지난 6월 같은 종류의 휴대전화 600 대를 주민들에게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휴대전화는 위성위치확인시스템 (GPS) 기능을 장착해 주민이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가까운 파출소에 신고됩니다.

해당 파출소는 고해상도 디지털 지도에서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해 신속하게 출동할 수 있고, 신고자에게 전화를 걸어 현장 상황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지린성 국경수비대는 이밖에 지난 5월 약 8천900만 달러를 들여 고성능 폐쇄회로 (CCTV) 500여 개를 접경지역 등에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당국은 이같은 조치가 접경지역의 치안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탈북자 단속과 검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과 국경을 맞댄 이들 지역은 북한 주민들의 주요 탈북 경로로 알려져 있습니다.

중국 언론들에 따르면 이들 지역에서는 탈북자들에게 식량이나 가축을 도둑 맞았다는 현지 주민들의 신고가 종종 발생해 왔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