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인권보고관, 버마 폭력 현장 조사


13일 종파간 폭력사태를 조사하기 위해 버마를 방문한 토머스 오제아 킨타나 유엔 인권특별보고관(가운데)이 로힝야족 이슬람 교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13일 종파간 폭력사태를 조사하기 위해 버마를 방문한 토머스 오제아 킨타나 유엔 인권특별보고관(가운데)이 로힝야족 이슬람 교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유엔인권보고관이 폭력사태가 발생한 버마를 방문해 조사를 벌였습니다.

버마 서부 라카인 주에서는 이슬람교도와 불교도 사이 종교 갈등으로 인해 폭력 사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토머스 오제아 킨타나 버마 유엔인권특별보고관의 이번 방문은 지난 주 라카인 주에서 로힝야족 시위대에 경찰이 발포해 1명이 숨지고 여러명이 다친뒤 이뤄진 것입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슬람교도인 로힝야족 난민촌을 방문해 이번 폭력 사태를 평화롭게 해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킨타나 보고관은 라카인 주 내 불교도 주민들과 주 정부 관리들도 만나 폭력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라카인 주에서는 지난 해 이슬람교도와 불교도 사이 폭력 사태로 200명 이상이 숨지고 14만여명의 난민이 발생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