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러 4자회담, 케리 장관 "솔직한 대화 나눠"


9일 미국 워싱턴에서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한 존 케리 미국 국무 장관(오른쪽)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9일 미국 워싱턴에서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한 존 케리 미국 국무 장관(오른쪽)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미국과 러시아의 외교와 국방 장관들이 9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4자회담을 열었습니다.

미국에서는 존 케리 국무장관과 척 헤이글 국방장관, 러시아에서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이 이번 회담에 참석했습니다.

케리 미 국무장관은 미국과 러시아는 도전적인 순간들로 때로는 이해가 충돌할 때도 있지만 공동의 이해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양국이 미사일 방어를 비롯해 북한과 시리아, 이란, 아프가니스탄 등 국제 안보 분야에서 더욱 협력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또 양국 장관들이 이번 회담에서 이해가 충돌하는 문제에 대해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고 덧붙였습니다.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시리아 내전 문제가 양국의 최우선 관심사라며 국제 평화회담을 열고 내전을 종식시킬 정치적 해결 방안을 찾는 노력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4자 회담은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로 예정됐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지 이틀만에 열렸습니다.

양국은 미국의 기밀 폭로자 에드워드 스노든의 임시망명을 두고 갈등을 벌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