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AO '북한, 올해 식량 부족분 중 57%만 확보'


지난달 방북한 VOA 기자가 촬영한 평안북도 구장군의 거리 모습. (자료사진)

지난달 방북한 VOA 기자가 촬영한 평안북도 구장군의 거리 모습. (자료사진)

북한이 올해 부족한 식량의 57% 밖에 확보하지 못했다고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가 밝혔습니다. FAO는 7월 초 보고서에서 북한이 올해 부족한 식량보다 많은 양을 이미 확보했다고 밝혔었지만, 해당 자료가 잘못됐다고 해명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식량농업기구 FAO는 8일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보고서를 수정하고, 북한이 여전히 외부에서 식량을 도입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지난 해 11월부터 올해 6월 초까지 확보한 곡물은 29만6백t입니다. 올해 10월까지 부족한 곡물 50만7천t의 57%에 불과한 수치입니다.

전체 확보한 물량 중 외부 지원은 26만6천4백t, 수입은 2만4천250t입니다.

FAO는 지난 7월11일 발표한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보고서에서 북한이 올해 부족한 식량보다 많은 양을 확보했다고 밝혔었습니다.

지난 해 11월부터 올해 6월 초까지 북한이 외부에서 72만5천5백t의 곡물을 확보했으며, 이 중 외부 지원 26만6천4백t, 수입은 45만9천1백t이라고 FAO는 밝혔었습니다.

하지만 보고서를 작성한 FAO의 키산 군잘 박사는 8일 `VOA' 에 보낸 전자우편에서, 수치에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곡물이사회 (International Grains Council)가 FAO에 북한이 아르헨티나에서 44만6천1백t의 강냉이(옥수수)를 수입했다는 자료를 제공했는데, 이것이 잘못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입니다.

군잘 박사는 “FAO의 거듭된 문의에 따라 국제곡물이사회가 조사를 벌인 결과 기술적인 오류로 자료상 한국과 북한이 바뀐 것으로 드러났다”며 “해당 강냉이(옥수수) 수입은 북한이 아닌 한국이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