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방사능 오염수 유출...정부, 비상 대책 마련


지난달 22일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유출을 막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달 22일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유출을 막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능 오염수 문제 해결에 나섰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도쿄전력이 오염수의 바다 유출을 막으려하는 노력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도쿄전력은 해안선을 따라 화학약품 처리로 원전 아래 땅을 굳게 만드는 이른바 '차수벽'을 만들어 오염수의 바다 유출을 막으려 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22일 원전 내부의 지하 방사능 오염수가 바다로 유출되고 있음을 일본 원자력 규제 당국이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벽을 세우면 물이 벽 위로 넘치거나 옆으로 샐 수밖에 없어 결국 바다로 흘러나갈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와관련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 오염수 유출이 매우 심각하고 복잡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