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미-러 정상회담 취소...러시아 '매우 실망'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다음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가지려던 정상회담 계획을 취소했습니다.

백악관의 벤 로즈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7일 “오바마 대통령과 국가안보팀은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러시아와 양자회담을 갖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데 의견일치를 봤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러시아는 미국의 송환 요청을 무시하고 미국 정부의 기밀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의 임시 망명을 받아들였습니다.

백악관은 그러나 오바마 대통령이 러시아에서 개최되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는 예정대로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러시아로 향하기에 앞서 이틀 간의 일정으로 스웨덴을 방문할 계획입니다.

한편 러시아 외무부는 성명을 내고 오바마 대통령의 정상회담 취소 결정에 매우 실망했다며 푸틴 대통령의 양자 회담 제안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