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한, 개성공단 실무회담 14일 재개 합의


한국의 개성공단 기업 관계자와 근로자들이 7일 파주 임진각에서 공단 정상화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임진각 개성공단 안내판 너머로 바라본 모습.

한국의 개성공단 기업 관계자와 근로자들이 7일 파주 임진각에서 공단 정상화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임진각 개성공단 안내판 너머로 바라본 모습.

남북한이 오는 14일 개성공단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7차 실무회담을 개성에서 열기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회담 제의에 침묵을 지키던 북한은 오늘 남북 경협 보험금 지급이 결정되자 전격적으로 실무회담을 제의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조평통이 개성공단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7차 실무회담을 오는 14일 개성에서 열자는 제의를 받아들였습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김형석 통일부 대변인] “8월 14일 개성공단에서 개최되는 실무회담에서 우리 국민 모두가 다 우려하고 있는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위한, 그리고 발전적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인 방안이 나올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그런 차원에서 이런 방향으로의 북한에 전향적이고 성실한 태도도 우리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북한 조평통의 담화는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지난 달 29일 마지막 실무회담을 제의한 지 9일 만에 나왔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실무회담을 제의하면서, 지난 4월 일방적으로 취한 개성공단 가동중단 조치를 해제하겠다는 방침도 함께 밝혔습니다.

입주기업 관계자들의 출입을 전면 허용하고 북측 근로자들의 정상출근도 보장하겠다는 겁니다.

또 남측 국민들의 신변안전을 보장하고, 기업 재산도 보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와 함께 개성공단 중단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남북이 정세의 영향 없이 공단의 정상 운영을 보장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조평통의 담화 발표에 앞서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에 대한 경협 보험금 지급 방침을 밝혔습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입니다.

[녹취:김형석 통일부 대변인] “정부는 오늘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을 통해서 개성공단 기업들에 대한 경협보험금을 지급키로 하였습니다. 8일부터 수출입은행을 통해 보험금을 8일부터 수령할 수 있도록 준비 중에 있습니다.”

경협 보험금을 받게 되는 입주기업은 109 곳으로, 한 업체에 많게는 6백20만 달러씩, 모두 2억 5천만 달러가 지급됩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남북한 당국의 실무회담 재개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 유창근 대변인입니다.

[녹취:유창근 대변인] “개성공단 정상화가 조속히 이뤄지길 바랍니다. 입주기업들은 부식화되고 있는 설비의 유지 보수를 위해 인력이 즉시 방북해 정상 가동에 대비할 수 있도록 조치해주길 바랍니다.”

이에 앞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임진각에서 결의 대회를 열고, 북한의 조속한 회담 복귀와 재발 방지 방안을 제시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