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한자 간판 논란


미국 샌프란시스코 차이나타운의 한자 간판. (자료사진)

미국 샌프란시스코 차이나타운의 한자 간판. (자료사진)

전 세계 네티즌들의 눈길을 끈 소식을 전해 드리는 ‘핫클릭 세계 뉴스’ 시간입니다.

진행자) 김정우 기자!

기자) 네, 일본과 중국 사람 대부분이 상대방을 싫어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중국 차이나데일리와 일본의 민간 비영리단체인 '언론 NPO'가 일본인 1천 명과 중국인 1천540명을 대상으로 함께 여론조사를 해봤는데요. 그 결과, '일본에 대해 좋지 않은 인상을 받고 있다'고 답변한 중국인 비율이 지난해보다 28.3% 늘어난 92.8%를 기록했고요, 일본인 응답자 가운데 '중국에 대해 좋지 않은 인상을 받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지난해보다 5.8% 증가한 90.1%를 차지했습니다. 이 소식, 연합뉴스 국제면에서 인기기사였습니다.

진행자) 이런 결과가 나오게 된 이유가 있을 것 같은데요?

기자) 네, 역시 센카쿠열도를 둘러싼 분쟁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상대방에게 좋지 않은 인상을 가진 이유를 묻는 질문에서 중국 응답자의 77.6%, 그리고 일본 응답자의 53.2%가 센카쿠 분쟁을 지목했습니다. 한편 두 나라 사이에 군사분쟁이 일어나리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중국인 응답자의 52.7%, 일본인의 23.7%가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진행자) 요즘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한 도시가 간판 표기법 때문에 지역 주민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이 소식도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거리였죠?

기자) 네, 엘에이시 인근에는 몬터레이파크시가 있습니다. 이곳은 중국계 주민이 대다수인 지역인데요. 그런데 최근 이곳 시의회가 상점 간판에 중국어 문구 외에 영어 문구도 함께 써넣어야 한다는 조례를 만들자, 중국계 주민들이 인종차별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 소식, 야후 국제뉴스에서 화제기사였습니다.

진행자) 그런데 몬터레이파크시는 왜 이런 조례를 만들었을까요?

기자) 네, 시의회가 '영어 간판 의무화'를 추진한 것은 주로 경찰과 소방관들의 불만 때문이었습니다. 긴급 상황 때 경찰관이나 소방관이 현장에 출동하면 간판이 온통 중국어 투성이라 어디가 어딘지 모르는 경우가 많아서 영어 문구를 간판에 넣게 했다고 합니다.

진행자) 자, 그런가 하면 러시아 정부가 미국의 유명한 대중가수 2명을 고소할 것을 고려한다는 소식도 관심거리였는데 어떤 가수들입니까?

기자) 네, 바로 여성 가수 레이디 가가와 마돈나입니다. 두 사람은 관광비자로 러시아에 들어가 공연을 해서 입국사증법을 어겼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이 소식, 구글 국제뉴스에서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진행자) 그런데 사실 비자가 문제가 아니라 두 사람이 공연 중에 한 말이 문제가 됐다는 주장도 있던데요. 무슨 말을 했었나요?

기자) 네, 바로 동성애를 옹호하는 말이었습니다. 마돈나는 2012년 공연에서 러시아와 전 세계의 동성애자들이 똑같은 권리를 갖고 있다고 말했고요, 레이디 가가는 자신이 러시아에서 공연을 펼치는 장소가 바로 자기 집인데 자기 집에서는 청중들이 동성애자가 돼도 좋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불거진 입국사증 문제는 두 가수의 이런 동성애 옹호 발언에 대한 러시아 정부의 불편한 마음이 작용했다고 보는 사람이 많습니다.

진행자) 네, 핫클릭 세계 뉴스 듣고 계십니다. 최근 한 영국 작가가 프랑스에 대한 편견을 깨는 책을 내서 인터넷에서 화제로군요?

기자) 네, 피우 마리 이트웰이란 영국 작가가 최근에 '말고기 먹는 프랑스인'이란 책을 냈습니다. 이트웰 씨는 이 책에서 프랑스에 대한 몇몇 근거 없는 미신들을 폭로했는데요. 이 소식, 빙 국제뉴스에서 조회수가 많은 기사였습니다.

진행자) 책에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 간략하게 알아볼까요?

기자) 네, 프랑스 요리가 아주 유명하지만 사실 세계 요리의 수도는 프랑스 파리가 아닌 일본 도쿄라는 말이 책에 나옵니다. 또 프랑스 사람은 대개 날씬할 것이라는 생각과는 달리 프랑스 여성의 42%, 전체 성인의 47%가 과체중이라는 내용도 나오고요, 또 외국인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프랑스 부부들이 만족한 성관계를 갖지 못한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이런 주장의 근거로 저자는 프랑스 부부 4쌍 가운데 3쌍 이상의 성생활이 좋지 않다는 지난 2010년 여론조사 결과를 들었습니다.

진행자) 얼마 전에 인공고기가 개발됐다는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이 인공고기로 만든 햄버거의 시식회가 열렸다는 소식, 마지막으로 알아볼까요?

기자) 네, 줄기세포를 키워서 만든 인공소고기가 들어간 햄버거를 먹어보는 행사가 세계 최초로 영국 런던에서 열렸습니다. 6일 런던 요리축제에서 네덜란드 연구진이 개발한 인공육을 영국 조리사가 직접 조리해서 선보였는데요, 이 소식, BBC뉴스 인터넷판에서 네티즌들이 많이 공유한 기사였습니다.

진행자) 인공고기의 맛이 도대체 어땠을지 아주 궁금하네요?

기자) 네, 오스트리아에서 온 한 음식 전문가는 인공 소고기가 기대했던 부드러운 감촉을 가지지 못했고 육즙도 많지는 않았지만 고기에 가까운 강렬한 맛을 가졌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다른 음식 평론가는 인공육이 기름기가 부족해 아쉬웠지만 씹는 느낌이 햄버거 고기와 비슷했다고 전했습니다.

진행자) 네, 지금까지 핫클릭 세계 뉴스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