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휴가...'개성공단 중대결단' 늦어질 듯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5일 오전 휴가를 떠나기에 앞서, 현안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통일부 청사로 출근 하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5일 오전 휴가를 떠나기에 앞서, 현안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통일부 청사로 출근 하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오늘(5일)부터 닷새간 여름휴가를 떠났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가 개성공단 실무회담과 관련해 예고한 ‘중대 결단’ 의 시기가 당초 예상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한국 내 일부에서는 그러나 이번 주가 개성공단 존폐를 둘러싼 중대 고비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주무부처 장관이 자리를 비운 데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장관이 국내에 있는 만큼 얼마든지 상황에 대처할 수 있다며, 북한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과 대책에는 조금의 빈틈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