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개성공단 관련 북한의 책임있는 조치 촉구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합동브리핑실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합동브리핑실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정부는 4일 개성공단 사태해결을 위한 마지막 회담 제의에 대한 북한의 침묵이 일주일째 계속되자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며 북한의 태도 변화와 한국측 회담 제의 수용을 압박했습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의 보다 진정성 있는 태도를 원하는 한국 국민의 인내심도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북측이 진심으로 기업과 근로자들의 고통을 해소하길 원한다면, 진정 개성공단이 남북관계의 시금석이라고 여긴다면, 침묵이 아니라 책임 있는 말과 행동으로 그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달 29일 통일부 장관 명의의 전통문을 통해 북한에 7차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제의했지만 북측의 답변은 아직 없는 상태입니다.

한국정부는 전통문에서 개성공단 사태의 재발방지를 위한 북한의 명확한 약속이 없으면 '중대결단'을 내리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