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 폭우로 33명 사망, 이재민 4만9천명'

  • 이성은

2일 폭우로 물에 잠긴 평안남도 안주시. 조선신보.

2일 폭우로 물에 잠긴 평안남도 안주시. 조선신보.

북한에서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홍수로 33 명이 숨지고 약 5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지난 달 장마철 폭우로 수해를 입은 북한에 대한 유엔의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 아시아태평양 사무소는 2일, 지난 달 24일 홍수 피해 지역에서 직접 실시한 피해상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유엔의 보고서에 따르면 폭우로 인한 사망자는 33 명, 실종자는 13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재산 피해도 잇따라서 전국적으로 4천 가구가 집을 잃고, 4만9천여 명이 수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청천강 하류인 평안남북도의 피해가 심각했습니다.

무너지거나 파손된 건물도 북한 전역에서 1만1천800여 채에 달했습니다.

또 폭우로 전국 여러 지역에서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해 농경지 1만1천500여 헥타르가 물에 잠기고 1천100 헥타르가 매몰됐다고 보고서는 전했습니다.

전국적으로 140여 곳이 넘는 도로가 파손됐으며 20여 개가 넘는 다리가 파괴됐습니다.

보고서는 도시의 80%가 물에 잠긴 평안남도 안주시를 비롯한 많은 지역의 상하수도 시설이 파손되거나 오염돼 안전한 식수 공급에도 차질이 생겼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