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부총리, "독일 나치 개헌 배우자" 발언 철회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자료사진)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자료사진)

일본의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은 오늘 (1일) 독일 나치 정권의 개헌 수법을 배우는 게 어떠냐고 한 자신의 발언을 철회했습니다.

아소 부총리는 이날 일본 개헌 문제와 관련된 나치 정권 발언이 “자신의 진의와는 달리 오해를 불러일으켜 유감이며 나치 정권을 예로 든 것을 철회한다”는 내용을 기자들 앞에서 직접 발표했습니다.

앞서 아소 부총리는 지난 29일 도쿄에서 헌법 개정은 조용히 추진해야 한다면서 “바이마르헌법이 나치 헌법으로 아무도 눈치 채지 못하는 사이에 바뀌었다”면서, 이 수법을 배우면 어떠냐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과 중국이 즉각 비판에 나섰고, 유대인 인권단체인 ‘사이먼 비젠탈 센터'가 항의 성명을 발표하자 서둘러 발언을 철회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